[한국일보]고교 역사교과서 '5·18-위안부' 명시   2012-01-31 (화) 11:29
historyngo   3,560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112/h2011123020432521950.htm [1154]

2011. 12. 30 한국일보
 
고교 역사교과서 '5·18-위안부' 명시
교과부 집필기준 확정 발표
'자유민주주의' 표현은 고수
 
중학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에서 빠졌던 5ㆍ18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 제주 4ㆍ3사건, 친일파 청산 노력 등 주요 역사적 사실이 고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에 명시됐다. 논란이 된 '자유민주주의'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 등의 표현은 역사학계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그대로 유지됐다.

교육과학기술부는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새 고교 역사교과서(한국사ㆍ세계사ㆍ동아시아사)의 집필기준을 확정, 발표했다. 한국사 집필기준의 현대사 부분에는 "4ㆍ19혁명으로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의 발전과정을 5ㆍ16군사정변 등 정치변동과, 4ㆍ19혁명 5ㆍ18민주화운동 6월 민주항쟁 등 민주화 운동, 헌법상의 체제 변화와 그 특징 등 중요한 흐름을 중심으로 설명한다"고 명시됐다. 또 "정부수립 전후 단독 정부 수립을 둘러싼 갈등으로 나타난 제주 4ㆍ3사건 및 친일파 청산 노력 등을 기술하도록 유의한다"고 서술했다.

앞서 발표된 중학교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에는 이 사건들이 명시되지 않았고, 비판여론이 높자 교과부는 세부 검정기준에 '국가적ㆍ사회적으로 인정되는 주요 역사적 사실을 충실히 반영하여야 함'이라고 명시해 이들 사건이 교과서에 실리도록 했다.

이번 집필기준에는 "일본군이 태평양전쟁 시기에 징용ㆍ징병 및 '일본군 위안부' 등 강제 동원과 물적 수탈을 강행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등 경제단체가 요구했던 정주영, 이병철 등 산업화에 기여한 주요 경제인에 대한 서술은 집필기준에 명시하지 않고, 집필진의 판단에 따라 교과서에 담을 수 있도록 했다.

한국역사연구회, 역사교육연구회, 한국근현대사학회 등 역사 관련 학회들은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교과부는 역사학계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했으며 집필기준에 역사학계의 검증과 동의를 얻지 못한 내용까지 포함시켰다. 절차와 내용상의 문제점을 고스란히 갖고 있는 역사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의 시행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국제환경단체 "NGO발언권 강화돼야" 
[오마이뉴스]"한국 시민, 일본 역사 왜곡 저지에 힘 모아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