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한국 법원 일제 시기 강제 징용자들에게 손해배상 지불 판결   2014-11-18 (화) 14:40
historyngo   1,647

The New York Times (OCT. 30, 2014)

한국 법원 일제 시기 강제 징용자들에게 손해배상 지불 판결

기고 전상훈

대한민국, 서울 - 한국 법정은 일본 후지코시 회사가 식민지 시기에 강제로 동원한 수십 명의 한국인들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서울지방법원은 일본 푸지꼬시 회사가 아직 생존해 있는 13명의 회사 근로자와 사망한 18명에 대해 가족들에게 75,800달러에서 94,800달러의 보상금을 지급하라고 지시했다.

지난 법원 판결에서도 미쓰비시 중공업, 신일철주금, 수미토모 제철회사 등이 한국의 원고들에게 유사한 배상금을 지불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미쓰비시 중공업과 신일철주금은 이에 대해서 항소를 제기했고 푸지꼬시 회사도 역시 항소를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35년간의 일제 식민지 기간에 강제동원 문제는 한국과 일본 간에 긴장관계를 악화시킨 여러 요인들 중의 하나이다.

한국의 역사가들은 적어도 120만명의 한국인들이 태평양 전쟁 일본, 중국, 외의 지역으로 강제 노역으로 동원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한국 관리에 의하면 지금도 운영되고 있는 대략 300개의 일본 회사들이 강제 동원된 노동자들을 고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상을 원하는 한국의 원고들이 먼저 일본 법원에 제소하였으나, 일본 법원은 회사 편을 들어 주었고 일본 정부는 1965 한일협정에 의해서 문제는 모두 종결된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당시 원고들은 문제를 한국 법원에 다시 제소하였다. 처음에 한국의 지방법원은 일본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였다. 그러나 대법원이 2012 5월에 지방법원의 판결을 모두 파기 환송하였다. 대법원은 일본의 판결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해석하였다. “일제 강점기 일본의 한반도 지배는 규범적인 관점에서 불법적인 강점에 지나지 않고, 일본의 불법적인 지배로 인한 법률관계 대한민국의 헌법정신과 양립할 없는 것은 효력이 배제된다고 보아야 한다.”

만일 한국의 대법원이 하부

 

[아사히신문]기고/나오토 히구치: 일본 보수주의자들은 극우에서 탈피해야 한다 
[동북아역사재단뉴스]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일본 총리 초청 전문가 토론회